밖을 나서니 그쳤던가 싶었던 비가 내렸는지 다시 촉촉한 거리가 저를 맞이하네요.
오늘도 가게일을 도와드리러..
버스를 타고 가다가 내릴때가 다되어가길래 자리에서 일어나는데 어느 아주머니께서 먼저 문앞에 서시더군요.
그래서 멍하니 뒤에 가만히 서있었더니..기사아저씨께서 깔끔하게 정류장을 지나치시더군요.
정류장이 사거리 바로 직전에 있는지라 시기를 놓치면 아저씨를 애타게 불러봐야 소용 없습니다.
사람이 두명이나 서있는데 안 세우시다니 어쩐일일까 했더니 하차벨이 안 눌려있었어요. OTL
결국 한정거장 더 가서 내리게 되었습니다만 다행히 그리 멀리 않은 거리더군요.
그리하여 짧지만 낯선길을 걷게 되었습니다.
그러다가 유유히 걸어가는 멍멍이님 발견. 뒷모습만 보여주시더니 제가 사진을 찍느라 가만히 서있었더니 감사하게도 뒤를 돌아봐 주십니다.
손을 흔들어주고 다시 길을 걷습니다.


며칠 비님도 오락가락 하신지라 와일드한 삶을 살아가고 계시는 도시의 야생초님들이 만발을 했습니다.
물기를 머금어서인지 생기가 넘치네요.


작은 푸른빛이 도는 보라색의 꽃도 피어있네요.
아아 전 저렇게 작은게 오글오글 모여있는것에 너무 약해요.
큼직하니 시원하게 생긴 녀석들과는 또 다른 눈길을 사로잡는 매력이 있습니다.


요렇게 생긴분들도.
우리가 잡초라고 싸잡아 부르고 있지만 그들의 세계도 참 다양하고 섬세합니다.
이름도 알아보고 하면 좋을테지만 전...전 게으른걸요!! 


꽃위에 오도카니 앉은 이슬이 예뻐서 한컷.
아마 저걸로 꽃잎점을 치다가 성격버리는 분도 꽤나 있을듯하네요.
한장씩 떼려고 해도 손가락이 부들부들 떨릴듯합니다.


공중전화 부스옆에 홀로 핀 민들레도 무시할수는 없겠지요.
정말 어디에나 잘 피어있다니까요.
이제 강아지똥만 찾으면 됩니다. 그럼 동화한편...ㅋㅋㅋ

하차벨만 잘 눌렀다면 볼수 없었던 풍경과 만남입니다.
꼭 실수없는 게 항상 옳은 건 아닌가봅니다. 잘못 내리지 않았다면 절대 가보지 않았을 장소니까요.
가끔은 이런것도 좋네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5.26 01:10 신고 BlogIcon .블로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에 똥강아지 모습이 참 익살스럽고 귀엽네요. ㅋㅋ 재밌는 말풍선이라고 달고 싶어집니다. ㅋㅋㅋ
    민들레 사진을 보니깐 갑자기 옛날노래 찾아 듣고 싶어져요. ^^

  2. 2010.05.26 01:17 신고 BlogIcon hermone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야근무지하던때에 토요일 점심때 그냥 처음보는 버스타고 한바퀴돌은적이있었죠

    참 사람들 사는모습이 다양하고 그러던거 창밖으로 보면서 왠지 기운을 얻었었던거같아요

    이상하게 이걸보니 그때가 기억나네요.

    • BlogIcon Laches 2010.05.26 0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끔은 아무 버스나 타고 무작정 떠나보고싶을때도 있는데 용기가 안나네요.
      만날 이핑계 저핑계 대기만 바쁜것 같아요.

  3. 2010.05.26 09: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Laches 2010.05.26 1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카메라를 들고 다니기 전에는 그저 멀찍이서서 보고 그냥 좋구나~하고 생각만 하고 말았는데 사진을 찍다보니 한 걸음 더 다가서서 보게 되네요. ^^

  4. 2010.05.26 10:35 신고 BlogIcon Cynth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말내내 비가 왔는데
    오늘은 정말 올해중 최고의 날씨인거 같네요 뭔가 보답 받은 기분!

    • BlogIcon Laches 2010.05.26 1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주말에 비가 온것은 연휴를 시샘하는 하늘님의 농간이었으려나요.
      전 흐린날도 은근 좋아하지만 화창한 날씨는 기분을 참 상쾌하게 해주지요.

  5. 2010.05.26 21:39 BlogIcon 권레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아직 회산데.. 이 포스팅을 보니 오늘은 집에 걸어가야 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무지 걷고 싶어요.. 헷. 좋은 음악과 함께라면 퇴근길도 올레길처럼 상큼하겠지요 ^_^

  6. 2010.05.27 01:38 신고 BlogIcon Phoebe Chung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아파트 산책을 두번씩 매일 나가요. 우리 강아지때문에...ㅎㅎㅎ
    저도 꽃 들여다 보고 다니는데 사진은 못찍어요. 강쥐땜시....
    강아지는 볼일 보고 내는 꽃보고 멍때리고...ㅎㅎㅎ

  7. 2010.05.27 14:04 신고 BlogIcon Qee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꽃뜯는 염소라면 한 놈 알고 있씁니다만...ㅋㅋ

  8. 2010.06.02 14:04 신고 BlogIcon 악의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가오면 매일보던 풍경도 재밌어 집니다. 그래서 비라는 녀석이 좋은지도...


    가수 비 말구요...ㅋㅋㅋㅋㅋㅋㅋㅋ

    • BlogIcon Laches 2010.06.02 16: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 비는 왜 싫어하시려나..하긴 좋아하지 않는다는 말이 싫어한다는 뜻은 아니려나요.
      맑은 날도 좋지만 비가 온 날도 사물들이 생기있어 보여서 정말 좋지요.
      우산쓰고 다니는 건 조금 귀찮지만요.

달리는 버스안에서 찍어보자

Posted by Laches 주절주절 : 2010.05.11 23:56
디즈니 버전의 Reflection입니다.
요건 크리스티나아길레라양이 부른거...
둘다 다른 맛이 있더군요.


알록달록 갖가지 색의 과일을 팔고 있는 노점상.
왠지 참외가 땡기는 데요?


그늘 아래 단잠을 자는 꿈도 꾸어봅니다.
요런 분위기 넘 좋아요. 뒤쪽에 좀더 나무들이 우거져 있으면 좋겠지만요.


우..아...저거 나무이름이 뭐더라...뭐하나 제대로 기억하고 있는것이 없습니다.
제 머리속에는 싸구려 지우개가 들어있습니다.
깨~끗하게는 못지우는데 세부사항은 잘도 지워버리는....


요즘 왠지 도시의야생화님들을 찍는데 혈안이 되어있어서 멀리서 바람에 흔들리는 분들을 발견하고 하악거리면서 도찰합니다.
세상에 완전히 녹색이 없는 곳도 드물다니까요. ^^


아저씨 달료~~~셔터속도가 늦는 건지, 버스가 질주를 하는건지...
아 줌을 당겨서 찍은 탓도 있을지도 모르겠네요.


이부근에 아카시아 나무들이 꽃을 피웠길래 찍으려고 준비를 하다가 멍때리고 제대로 못찍고 말았네요.
철조망을 넘어오려고 바둥거리는 나무가지와 덩굴들.
왠지 저런걸 보면 손을 뻗어서 만지고 싶지만, 팔이 짧아서...ㅎㅎ


결국 남은 건 흔들림.....양보합시다?

버스에서 사진을 찍는건 느긋함이기도 하고 긴장의 순간이기도 합니다.

'주절주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7년 7월, 부레옥잠은 꽃을 피웠더랬지...  (24) 2010.05.17
붉은건 3배.....  (25) 2010.05.15
달리는 버스안에서 찍어보자  (26) 2010.05.11
울지는 않을테야~!!  (22) 2010.05.10
저희집 베란다에도 봄이 왔네요.  (19) 2010.05.07
오늘의 요리  (22) 2010.05.04
태그 : 버스, 사진, 흔들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5.12 00:54 신고 BlogIcon Cynth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버스에서 찍은 사진이라 좀 색다르네요 ㅋㅋ
    한번 야경도 도전하시는게 어때요 !
    이 블로그에서 한번도 본적이 없는거 같아서요....;;

    • BlogIcon Laches 2010.05.12 1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야경을 담기에는 저의 기술과 시간이 부족해서요.
      밤에 차타고 가면서 빛이 광란하는 사진은 한번 찍어본적이 있는데, 본격적인 야경은 아직..-_-ㅋ;;
      다..다음에 한번 언젠가..네 언젠가요 ㅋ

  2. 2010.05.12 06:33 신고 BlogIcon 농사꾼 조선낫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꽃 핀 나무,, 라일락 같습니다.
    요사이 진한 향기를 뿜어내고 있더군요.

    • BlogIcon Laches 2010.05.12 1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라일락이었군요.
      요즘 여기저기 많이 꽃을 피우고 있던데말이죠.
      라일락은 흰꽃만 피우는거라고 생각하고 있었어요. ^^

  3. 2010.05.12 06:39 신고 BlogIcon Phoebe Chung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 머리 속에 지우개는 성능 너무너무 좋아요. 찌꺼기도 안남기고 지워버려여~~~ 하핳하...
    버스 달릴땐 안나올까좌 안찍어 봤는데 그것도 심심하지 않고 좋겠어요.ㅎㅎㅎ

    • BlogIcon Laches 2010.05.12 1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창문을 살짝열고 쏟아지는 바람을 맞으면서(겨울엔 좀 힘들겠네요.) 창 틈사이로 렌즈를 들이밀고 찍는겁니다.

  4. 2010.05.12 08:46 신고 BlogIcon kutberr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때론 흔들린 사진이 더욱 좋을때가 있죠..

  5. 2010.05.12 08:50 신고 BlogIcon 유 레 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차타고..간이역에 내려 사진 담고 싶은 충동을 일으켰어요 ^^

    • BlogIcon Laches 2010.05.12 1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힛, 가금 버스타고 가다가 좋은 풍경이 보일때면 내려서 사진찍고싶다~라고느낄때가 있긴하지만 한번도 시도는 해보지 않았네요.
      시간이 나면 그냥 아무버스나 타고 느긋하게 돌아다녀보는것도 괜찮을듯합니다.(기차를 타기에는 홀로 멀리 나가는데 대한 두려움이...ㅎ)
      흠..아니면 요즘 대구시티투어란게 생겼는데 그것도 한번 체험해 보고싶긴하네요 ㅋ

  6. 2010.05.12 10:38 신고 BlogIcon hermone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엇? 창문열고찍으신건가요.

    너무 사진이 깨끗한데요^^

  7. 2010.05.12 22:37 신고 BlogIcon SA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셔터스피드 탓이 버스 이동탓이나 마찬가지...
    움직일때 선명하게 잡으려면 셔터스피드가 높아야 하니...
    그리고 줌 땡길수록 셔속도 늘어나야 안흔들림.

    녹색이 아예 없는 장소는 아파트 집안밖에 없을지도. (화분은 제외하고)

    아길레라 아줌마는 좀 무섭다니까. 어찌 저런 가창력이... ㅡㅡ;

    • BlogIcon Laches 2010.05.13 1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뭐..흔들리면 흔들리는데로..어쩔수가 없네요.
      진짜 하나 장만해야하나...벗뜨 역시 머니가 문제.
      한 20이하선에서 한번 찾아봐야겠습니다.

      근데 화분이란 녀석의 범위를 어디까지 봐야할까요?
      화단정도면 그냥 녹지로 봐도 되려나요 ㅋ

      아길레라 아주머님 이름은 왠지 자꾸 말장난 하고 싶은 욕구를 일으키네요.
      다음에 1년 뒤에 재회하면 노래방에서 부를수 있도록 연습해두겠습니다.(진짜일까나요 ㅋㅋ)

    • BlogIcon SAS 2010.05.13 1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20이하라면... 그냥 안바꾸길 권장. ㅡㅡ;
      쌤쑝에서 아주 좋은 녀석 나오긴 했는데, 60언저리니...
      지금 카메라에서 20이하로 업글하면 솔직히 하나마나일세.

    • BlogIcon Laches 2010.05.13 1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_-;; 뭐 그냥, 우리 노장 삼숑이가 고장나지 않기 바라면서 잘쓰겠습니다. 네...

      아 혹시 VLUU EX1이란 거 말씀하시는 건가요?

  8. 2010.05.13 08:24 신고 BlogIcon dung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외 비싸요. 금참외라고 저는 불러주고 있습니다. 사이즈는 작고... ㅠ_ㅠ 흑흑.

    • BlogIcon Laches 2010.05.13 1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참외는 먹어봐야 본전이라던데, 비싸게 주고 사선 속이 다 헐어있는경우에는 참 서글프지요.
      그리고 씨가 너무 강력해서 소화도 안되고 말이죠.

  9. 2010.05.13 17:28 BlogIcon mark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버스안에서 잘도 찍으셨네요. 요즘 참문 열리는 버스가 없으니 창문이 닫혀있었을텐데도 불구하고.. 5월6월 신록이 사계절중에서 제일 생기가 있는때지요. 초록빛이...

    • BlogIcon Laches 2010.05.13 1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창문이 안...열리나요?
      대구엔 창문이 다 열리는데요..
      시내버스 에어컨도 잘 안틀어주는데 요즘같은때 창문이 안열리면 떠 죽습니다...ㅠㅠ

  10. 2010.05.13 19:41 신고 BlogIcon .블로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일사진 보니깐 오렌지 빼고 다 먹어 보고 싶습니다. 방울 토마토 입에넣고 탁 터트려서 먹고 싶은...ㅋㅋ
    아카시아 향기 바람 불 때 보면 잘 느껴지더라고요. ^^

    • BlogIcon Laches 2010.05.13 2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후후 과일은 다 좋아요.
      전 갑자기 리치..인가? 그 용안과인가가 먹고싶네요.
      빨간 껍질 벗기면 반투명한 속살이 있는 그거 말입니다.

  11. 2010.05.13 19:42 신고 BlogIcon hermone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엇 배경음악이 원래있었나.. 저도 한번해보고싶더군요^^

    리플렉션.. 저도 꽤 좋아합니다^^

도대체 누가 붙여둔걸까요?

Posted by Laches 주절주절 : 2010.04.04 21:18

학원을 마치고 집에 돌아오는길입니다.
마침 뒷자리에는 사람이 아무도 없네요.
무심히 제일 좋아하는 자리인 오른쪼 창가에 앉아 멍을 때립니다.
한동안 버스에 흔들리며 가길 10여분, 문득 뒤에서 시선이 느껴집니다.
뒤를 돌아보니 거기엔


'학!!'
저 여자분이 저를 치려고 그러는 걸까요.
어둑한 버스에서 봤을땐 이건 한편을 호러무비의 희생자가 된듯한 느낌이 충만하더군요.
어째서 번호판뒤에 저런 무시무시한 사진을 붙여둔걸까요.
아니면 사실은 유명한 분이시라든가....
어쨌든 그날 돌아오는 길엔 저분의 시선을 내내 느끼며 떨면서 돌아왔네요.
저분의 정체를 아시는 분이 있다면 제발 가르쳐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4.04 22:44 신고 BlogIcon SA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번호판뒤라는게 어딜 말하는거지? 꼭 손에 칼들고 쫓아오는 포즈일세... ㅡㅡ;

    • BlogIcon Laches 2010.04.05 0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왜 버스제일뒤창쪽에도 번호판이 있잖아요?
      그 번호판에서 바깥쪽에는 버스번호가 있고 버스안쪽에는 보통 흰판이나 다른 그림 같은걸 붙여놓긴하던데 여긴 특이한 사진을...

    • BlogIcon SAS 2010.04.05 0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구려. 요 20년간 버스뒤쪽을 바라본적이 없는것 같아서. ㅡㅡ;

  2. 2010.04.05 00:09 신고 BlogIcon .블로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사님 아저씨의 눈은 뒤에도 있다는 것을 알려주기 위한... 방법.... -_-;;

  3. 2010.04.05 08:54 BlogIcon yureka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광고회사 섭외하면 알수 있지 않을까요 ?

하얗게 내려서 하얗게 사라지다.

Posted by Laches 주절주절 : 2010.03.10 20:17


폭설이라더니 어느새 거의 다 녹아 가네요.
여기저기 한쪽으로 밀어 쌓아놓은 눈만이 지난 새벽의 광란의 현장을 슬쩍 보여줄뿐... 
좁은 골목 차양 고드름에서 녹은 물이 후드득 떨어지는 걸 피해갑니다.
차양이 좁게 설치되어 있어 꼭 비오는 것 같네요.


나무나 지붕 등 손이 닿지 않는 곳에서 아직 눈이 쌓여있네요.
전 젖어서 까맣게 된 나무와 그 위에 쌓인 눈과의 색의 조합이 참 좋단말이죠. 


도로에는 언제 눈이 왔냐는 듯이 흔적도 없군요.
차들이 다니기에는 좋아보이네요.


버스창을 프레임 삼아 눈 온 뒤의 풍경을 감상하면서 갑니다.
사실 학원수업 시작시간이 임박해서 마음은 바쁜 시간이었네요. ㅋ
태그 : 고드름, , 버스,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3.11 00:01 신고 BlogIcon Qee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습니다, 좋아요~언제나 Lachesis 님만의 시각으로 순간을 잘라내면 좋은 사진이...좋은 카메라 필요없어요 ㅎㅎㅎ

  2. 2010.03.24 19:54 BlogIcon yureka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그런데 RSS가 고장났나 봅니다.왜안떳지?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