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그리고 봄을 알리는 미소들.

Posted by Laches 주절주절 : 2010. 4. 5. 19:11

봄이라고 시들시들한 잔디한 구석에 얼굴을 삐죽내미는 녀석.
'반갑다.'


새하얗고 도톰한 꽃잎을 가져 언제나 나를 고민하게 해주는 목련.
'저걸 먹어봐 말어.'


올해도 어김없이 봄이라고 꽃을 피워내는 벚꽃 매화.
'고등학교때 바닥에 떨어진거 쓸어담는다고 고생했지.'
'매화랑 벚꽃은 헷갈리네요..'


바람이 불때마다 꽃잎이 하늘하늘 떨어지네요.
'다 좋은데 자꾸 안경안으로는 떨어지지 말라니깐.'


오글오글 하얗게 모여 핀 이름모를 꽃.
'니 이름이 뭐야~'


꽃들도 활짝, 사람들도 방긋, 여기저기 꽃이 만발입니다.

아무도 처다보지 않건만 혼자 사진찍는 내내 벌쭘하네요.
아직 내공이 부족합니다.
돌아오는 버스안에서 꾸벅꾸벅 졸다가 정류장 지나칠뻔 했어요.


'주절주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라일락과 카메라  (21) 2010.04.09
USB를 장만했습니다.  (24) 2010.04.08
봄. 그리고 봄을 알리는 미소들.  (12) 2010.04.05
노곤노곤. 홍냐홍냐. 따끈따끈.  (12) 2010.04.05
카리스마도 아이템엔 장사없다.  (8) 2010.04.04
도대체 누가 붙여둔걸까요?  (7) 2010.04.0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4.05 20:19 BlogIcon yureka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담을땐 모두가 작가죠..심오한 표정을 지으면서 담으시면 절때 뻘쭘하게 보지는 않아요 ^^

  2. 2010.04.05 22:32 신고 BlogIcon Qee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코소~하루!!!!

  3. 2010.04.05 22:58 신고 BlogIcon SA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벚꽃이라고 이름붙인 거 매화여~

  4. 2010.04.06 09:44 신고 BlogIcon kutberr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가운 봄 친구들 하이~~

  5. 2010.04.06 12:53 신고 BlogIcon Cynth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 이제 진짜 활짝 폈네 오늘은 나갈때 좀 찾아봐야겠네요 ㅋㅋ 나갈때마다 까먹어요....

  6. 2010.04.06 18:44 신고 BlogIcon 악의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래쪽엔 벌써 벚꽃과 유채가 한창입니다.

 «이전 1 ··· 100 101 102 103 104 105 106 107 108 ··· 13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