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께서 늘상 네잎클로버를 찾아내곤 하는 비밀의 정원(사실 고무대야화분이지만요.)의 클로버들도 꽃을 피우려나 봅니다.


이분은 가만히 나두면 정말 쑤욱쑤욱 잘 자라지요.
바람이 강하게 불거나 인간이 뽑아버리지 않는이상은 어쩌면 제 키만큼 자랄지도요.
저의 삼숑이로는 아쉽게도 그 큰키를 담아내기가 어려우므로 패쓰~


이녀석은 다른 포스팅에 올렸던(아마 비오는 날에 관한 글이었던 것 같네요) 같은 종류의 꽃이 핀 녀석인데요.
아쉽게도 돌아오는 길에 보니 무참하게 꺽여있더군요.
좋은 곳에 갔길 빕니다.


은행나무에도 새 잎이 쏘옥쏘옥 나오고 있네요.
가을이 되면 쿰쿰한 냄새도 피워주겠죠?


그러고 보니 저희 동네에 하는 지하철 공사는 이제 뭔가 공사닷!! 싶을 만한 일을 하고 있더군요.
탑차,...타워크레인? 같은게 떠억하니 들어와서 콘크리트 덩어리를 옮기고 있습니다.


어린이날이 다되어서 그걸 노리건지 그냥 계속 팔건지는 모르겠으나 파리바게뜨에선 이런 빵도 팔고 있네요.
'도라에몽??'이라고 생각했는데 빵이름은 '귀여운 고양이'.....귀는 엇다 내버린건지..이건 그냥 도라에몽이잖우.
속은 초코크림? 비슷한 맛이었습니다.


어린이날이었는데 어린이보다는 어른들이 더 신나서 시내를 다니고 있더군요.
교보에는 평소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우글우글..정말 무서웠어요.
'고양이가 열리는 나무'에 가려고 저질체력으로 열심히 걸어갔더니 거기마저도 사람이 한가득이라서 발걸음을 돌릴뿐이었지요.
그런데 저와 반대편에서 걸어오던 언니무리들(-ㅁ-저보다 어릴지도)이 가게안을 들여다보고는 이렇게 말하더군요.
'저긴 지저분해 보이는데 사람이 많은게 숨은 맛집인가봐~'
고..고양이 카페라우 아가씨들.... 
아무튼 어젠 나가는게 아니었다는 결론입니다.
책은 하나 건져왔지만요. 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5.06 11:58 신고 BlogIcon SA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린이날에는 사람구경하러 밖에 나가는거지... ^^;
    도라에몽 얼굴이 두동강나는 모습이 꽤나 호러하구려... 그런면에선 호빵맨도 엽기.

  2. 2010.05.06 12:18 신고 BlogIcon 유 레 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고 보니 시내라고는 대박앞 밖에 모르는.....ㅋㅋㅋㅋ대구 살아도 왜이렇게 대구는 저에게 낯선 동네같은 건지 ..

  3. 2010.05.06 12:19 신고 BlogIcon hermone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고양이인가요 흐음 -_-;;

    초코크림빵맛있겠네요 예전에 소라빵같은거 안에 그런게 들어있었는데...

    어린이날에 자전거탓는데 자전거도로에 사람엄청나더군요 -ㅅ-

    꽃사진잘봤습니다^^

    • BlogIcon Laches 2010.05.06 1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두동강 난 빵은 오라비와 사이좋게 반을 나누어 먹었답니다.

      헤에 자전거타러 애들이 많이 나왔나보네요.

      피어있는 사진은 하나밖에 없었는걸요. ㅋ

  4. 2010.05.06 13:00 신고 BlogIcon kutberr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과감한 결단을 내리셨네요 ^^

  5. 2010.05.06 16:54 신고 BlogIcon Phoebe Chung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로버 꽃이 필때 저렇게 생겼군요. 여기 클로버가 많아서 봤는데 꽃이 틀린거구나~~~ 하고 생각했었지요. 하하하...
    어린이날 이곳은 없는것 같아요.
    며칠 동안 어촌 마을 축제 소리만 빵빵하게 들리네요.^^*

  6. 2010.05.06 22:35 BlogIcon mark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팔에 핫팬츠를 입은게 여름이 된 모양입니다.

  7. 2010.05.07 18:44 신고 BlogIcon 악의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구에 봄대신 여름이 도래했군요. 재앙입니다....헐

  8. 2010.05.07 19:17 신고 BlogIcon 모 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날이 따듯해서인지
    어릴적 한국에서 보낸 추억들의 또다른 추억들을 끄집어낼수있는듯합니다 :)

  9. 2010.05.08 18:22 신고 BlogIcon 그라나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특이한 빵이네요 ㅋㅋ

  10. 2010.05.09 23:12 신고 BlogIcon Qee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라에몽을 저리 허접하게 맹글어놓다니요....흑...

    • BlogIcon Laches 2010.05.10 0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이~~분명히 도라에몽이 아니라 귀여운 고양이란 이름이었으니 도라에몽은 아닐꺼라고 믿어봅니다....정말이요.

 «이전 1 ··· 39 40 41 42 43 44 45 46  다음»